대전학생인권조례제정운동본부는 22일 오전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대전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주민발안 선포식을 가졌다.

조례제정본부는 “전국에서 학생인권 점수가 꼴찌인 대전에서 이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습니다”며 “민주적이고 인권친화적인 학교문화를 위해, 아이들과 교사 모두 행복한 학교를 위해 대전시민들과 함께 대전학생인권조례를 꼭 만들겠다”고 강조했다.

그러면서 “교권과 학생인권은 적대적 모순이 아니”라며 “교권과 학생인권은 보완재다. 학생이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누리고 체계적인 인권교육을 받아 성장할 때 교권도 높아진다”고 했다.

저작권자 ©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